Ⅱ. 이론적 배경

WiFi란 IEEE 802.11 기반의 통신 기술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WiFi 통신은 기본적으로 인터넷에 데이터를 전달해 주는 기능을 하는 AP와 노트북이나 스마트폰과 같이 사용자가 서비스를 받는 단말기간의 통신을 일컫는다. 현재 WiFi는 802.11, 802.11b, 802.11a, 802.11g, 802.11n, 802.11ac 규격이 존재한다. 이 중 널리 쓰이고 있는 규격은 802.11b, 802.11g, 802.11n이다. 모두 2.4Ghz 대역에서 작동하는 등 기술적 기반이 유사하기 때문에 호환이 쉽다. 현재 새로이 구축되는 WiFi 통신망은 대부분 802.11n 기반이다. 802.11ac 규격의 경우 올해 초에 첫 신제품이 공개되었다. 802.11ac 규격의 특징은 5.0Ghz 대역에서 작동한다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WiFi에는 할당된 대역폭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대역폭을 채널 단위로 나누어 쓴다. 이런 부분은 각 국가별 규제에 조금씩 차이가 있기 때문에 채널 수가 1, 2개 정도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4Ghz 대역에서는 1채널의 중심 주파수 2.407Ghz부터 5Mhz씩 증가하며 13개의 채널이 존재한다. 그리고 5.0Ghz 대역에서는 20Mhz 단위로 채널이 존재한다. 802.11b 규격의 경우 DSSS 주파수 변조 방식을 사용해 한 채널당 22Mhz의 대역폭을 갖는다. 802.11g, 802.11n, 802.11ac 규격은 OFDM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20Mhz 사용한다. 이처럼 5Mhz 간격으로 채널이 떨어져 있는 것에 비해 22Mhz, 20Mhz 단위로 채널이 존재하는 것이 WiFi 신호 간 간섭의 주원인이다. 802.11ac 규격의 경우 채널의 위치 간격과 채널이 갖는 대역폭이 20Mhz로 동일하기 때문에 신호 간 간섭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보인다.


다수의 WiFi 신호가 사용하는 대역폭이 중복될 경우에는 QoS 규약에 의거해 우선순위가 높은 데이터부터 처리한다. 데이터의 우선순위를 지정하고 이를 순차적으로 전송하는 과정에서의 지연이 WiFi 신호 간 간섭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채널 본딩은 대역폭의 여유가 있는 경우 2개 이상의 채널을 사용하는 것이다. 802.11n 규격부터 추가된 기능으로 802.11n 규격에서는 2개 채널을 본딩할 수 있다. 802.11ac 규격에서는 4개 채널까지 본딩이 가능하다. WiFi 통신에서 데이터는 채널 단위로 전송된다. 따라서 연속된 채널을 본딩해 통신을 할 경우 오히려 간섭으로 인한 역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802.11n 통신은 4개의 채널을 띄워 본딩을 한다. 802.11ac 제품의 경우 아직 제품이 시중에 공개되지 않아 정확한 부분은 알 수 없지만 중복되는 대역폭이 없으므로 연속한 채널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