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 체험단을 통해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SHS-L600을 사용해보게 되었습니다. 이 글에서는 SHS-L600의 특장점과 헤드폰의 성능, 그리고 디자인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먼저 SHS-L600의 기본적인 사양 및 특징은 아래에 있습니다.

http://www.samsung.com/sec/consumer/it/odd-option/option/SHS-L600?subsubtype=headset

 

SHS-L600 특장점

SHS-L600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헤드폰과 헤드셋, 그리고 데스크 탑용과 휴대용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위와 같이 SHS-L600은 제품 본체에 마이크를 탈부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즉 마이크가 필요한 경우에는 마이크를 부착하고 필요하지 않는 경우에는 분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구조는 디자인적 측면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편의성 면에서도 유리한 구조입니다.

하지만 이 구조는 이미 현재 일부 제품들이 채택하고 있습니다. SHS-L600의 진정한 장점은 데스크 탑용 케이블과 휴대용 2개가 지원된다는 것입니다.

 

데스크 탑용 케이블입니다. 일반적인 헤드폰과 같이 입력, 출력 케이블 2개가 존재합니다. 만약 마이크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붉은색 입력 케이블은 필요가 없습니다. 케이블 중간에는 음량 조절 휠이 존재합니다.

다음을 휴대용 케이블입니다. 휴대용 케이블의 중간에는 마이크와 음량 조절과 재생 및 정지가 가능한 컨트롤러가 있습니다. 내장되어 있는 마이크의 성능은 스마트 폰 구매 시 번들로 제공되는 이어폰의 마이크 성능보다 우수합니다. 전체적인 잡음이 적고 목소리 전달이 뚜렷합니다. 컨트롤러의 경우 대부분의 MP3와 호환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스마트 폰의 경우에는 출시된 지 1년이 넘은 제품들 중 일부와는 호환이 되지 않습니다. 

또한 이와 같이 케이블을 분리할 수 있는 제품은 보관 시 단선의 위험도 적습니다. 실제로 고가의 헤드셋은 대부분 케이블을 분리할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L600은 주위 환경과 필요에 따라 데스크 탑용 헤드폰, 데스크 탑용 헤드셋, 휴대용 헤드폰, 휴대용 헤드셋, 4가즈의 역할을 모두 수행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것입니다.

 

L600의 두 번째 장점은 밀폐형 제품이며 유닛과 이어패드가 두껍기 때문에 주위의 소음을 거의 모두 차단해준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AKG-K402, dbLogic HP-100, Sony DR-BT101 등의 다양한 헤드셋과 비교를 해 보았을 때 L600이 주위 소음을 가장 잘 차단해주었습니다. 공부와 게임 등 집중이 필요한 상황에서 착용하면 좋은 제품으로 보입니다.

 

SHS-L600 성능

결론부터 말하자면 L600의 성능은 10만원 내외의 가격과 비교해 실망스러웠습니다.

중저음은 비교적 잘 표현하는 반면 고음은 답답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또한 유닛 내부에서 음이 울리는 듯한 느낌도 받았습니다. 때문에 이퀄라이저 설정 시 중저음은 낮추고 고음은 강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입체 또는 잔상 효과는 최소화하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입체감은 상당히 만족스럽게 구현했습니다. 유닛 내부에서 음이 울리는 듯한 느낌도 있었지만 가상 채널 구현은 가능한 것으로 보입니다.

장시간 사용 시에는 청각 뿐만 아니라 양쪽 귀 부분에 상당한 피로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완전 밀폐형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청각의 피로도가 높아지며 제품 자체가 무게감이 있는데다 밴드의 장력도 상당이 강했습니다.

 

정리하자면 짧은 시간동안의 통화에는 적합한 제품으로 보입니다. 또한 주위가 시끄러운 PC방과 같은 환경에서 게임을 할 때에도 매우 좋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장시간 사용하거나 음악 감상 용으로는 가격 대비 조금 부족한 제품인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간단하게나마 SHS-L600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