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윈도우 8 이상의 운영체제에서는 기본 파티션 테이블이 GPT로 바뀌었다는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이 글에서는 그 GPT에 대해 이야기 해 보고자 합니다.


GUID Partition Table

GPT는

GUID Partition Table의 약자입니다. 


여기서 GUID란,

Globally Unique Identifier의 약자로

전역 고유 식별자를 의미합니다.

전역 고유 식별자란,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일종의 고유 식별자입니다.

GPT의 경우 파티션 유형을 GUID로 식별하기 때문에 GUID Partition Table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습니다.


사실 GPT 파티션이란 말보다는 GPT 디스크란 말이 더 정확합니다.

GPT가 하나의 파티션의 정보를 표시한다는 말보다는 하나의 디스크의 정보를 표시한다는 말이 정확하기 때문입니다.(디스크에 파티션이 하나밖에 없다면 전자도 틀리다고 할 수는 없지만 2개 이상의 파티션으로 나누어진 디스크의 경우 전자는 옳지 않은 표현이 됩니다.)

다만 일반 사용자는 GPT 디스크란 단어보다는 GPT 파티션이란 단어를 많이 접할 것 같아 제목을 GPT 파티션으로 하였습니다.


GPT vs. MBR

사실 일반 사용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GPT의 정의 같은 것이 아니죠.


바로 GPT와 MBR의 차이입니다.

왜 편하게 쓰고 있던 MBR 디스크를 GPT 디스크로 바꿔야 할까요?

당연히 MBR 디스크보다 GPT 디스크의 장점이 많기 때문,

즉 확장성이 좋기 때문입니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18 EB vs. 2TB

GPT 디스크와 MBR 디스크의 가장 큰 차이는 역시 지원하는 용량 차이입니다.


다나와에서 HDD 카테고리를 인기순으로 정렬한 것입니다. 스크린 샷에서 보다는 상위 5개의 제품 중 MBR 디스크가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제품이 있을까요?

무려 2개나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MBR 디스크가 지원하는 최대 용량은 2TB입니다.

MBR 이라는 규격을 만들 당시 2TB라는 용량은 상상도 못할 정도였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일반 사용자도 3TB, 4TB의 하드 디스크를 사용하는 시대가 왔습니다.


만약 2TB가 넘는 고용량 하드 디스크를 MBR 디스크로 사용한다면, 2TB가 넘는 용량은 고스란히 버려지게 됩니다.


UEFI vs. BIOS

두 번째 차이는 바로 UEFI와 BIOS입니다.

이 주제 자체를 포스팅에서 다루기는 조금 어렵기 때문에 GPT 디스크와 MBR 디스크의 차이를 야기하는 부분만 이야기하겠습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메인보드가 UEFI를 지원하다면 부팅 시 가장 먼저 인식되는,

일반적으로 운영체제가 설치되어 있는 디스크를 GPT 디스크로 하는 것이 부팅 시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

BIOS에서 하드웨어와 펌웨어를 인식하고 MBR 디스크에 기록된 정보와 BCD 등의 부팅 구성을 바탕으로 운영 체제를 불러오는 과정에 비해

UEFI와 GPT 디스크를 거치는 과정이 훨씬 빠르기 때문입니다.

UEFI가 BIOS 보다 발전된 규격이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입니다.


이 주제를 이렇게 간단하게 끝내기는 아쉽기 때문에 조만간 별도의 포스팅에서 다루겠습니다.



위 2개의 차이 뿐만 아니라 지원되는 파티션의 숫자 등 몇몇 부분에서의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는 크게 중요하는 않을 것입니다.

다음 포스팅에서는 GPT 디스크와 MBR 디스크 사이 변환에 대해 다루겠습니다.


신고
  1. 홍길동 2015.04.07 18:49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꾸벅 (__)

  2. 탄회 2015.09.26 09:54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이 글에서는 하드디스크의 여유 공간을 늘리는 간단한 방법을 소개해 보죠.


하드디스크 여유 공간 늘리기의 정석

하디드스크 여유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사용되는 프로그램은 다양합니다. 이지클린, 고클린 등 국내에서 개발된 프로그램부터 CCleaner 등 해외에서 개발된 유명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하드디스크의 여유 공간을 확보할 수 있죠.

하지만, 제가 소개할 방법은 하드디스크 여유 공간을 늘리는 방법의 정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장 기본적이고 효과도 있는 방법이지만, 많은 분들께서 모르시는 듯 합니다.

바로, 윈도우의 기본 기능인 디스크 정리이죠.


디스크 정리의 장점

디스크 정리의 장점은 많습니다.

먼저, 윈도우의 기본 기능이기 때문에 추가적인 프로그램의 설치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다른 최적화 프로그램과 달리 안정성을 염려할 필요도 없죠.
마지막으로, 다른 최적화 프로그램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도 많죠.


디스크 정리 완벽 가이드

이제부터 디스크 정리의 모든 부분을 완벽하게 설명해 보겠습니다.

디스크 정리를 실행하시려면, 시작-모든 프로그램-보조 프로그램-시스템 도구-디스크 정리 순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먼저, 정리할 드라이브를 선택하셔야 하는데요, 보통 시스템 드라이브인 C: 드라이브를 정리하는 경우가 많죠.

이제, 여러가지 요소들을 검사하며 확보 가능한 디스크 공간을 계산합니다.

관리가 거의 되지 않는 학교 컴퓨터라 그런지 거의 4G 에 육박하는 디스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디스크 정리의 모든 요소들을 설명해 보겠습니다.

다운로드는 프로그램 파일은 인터넷을 사용하며 다운로드는 ActiveX 등의 플러그인입니다. 인터넷 뱅킹을 하며 설치된 백신이나 게임 가드 등이 포함되지요. 언제든지 다시 설치하실 수 있으니 삭제하셔도 무방합니다.

임시 인터넷 파일은 말 그대로 인터넷을 하며 싸인 임시 파일입니다. 삭제하셔도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Microsoft 오류 보고 임시 파일은 윈도우에서 오류 발생할 때마다 오류 보고를 하는 과정에서 생긴 파일들로, 삭제하셔도 무방하죠.

Office 설치 파일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설치하며 임시로 생성된 파일입니다. 나중에 오피스를 재설치하거나 설치 요소를 변경하실 때 필요하므로 잘 생각하시고 삭제하셔야 합니다.

휴지통은 삭제된 파일을 완전히 삭제해 여유 공간을 확보하는 기능이죠.

계속 기능 설명을 하죠.

설치 로그 파일과 임시 파일, WebClient/Publisher 임시 파일과 임시 오프라인 파일 모두 윈도우에서 여러가지 작업을 하며 생성된 임시 파일로 삭제하셔도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말 그대로 임시 파일이기 때문에 어떤 경우에는 시스템 속도를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삭제하시는 것을 권장해 드립니다.

오프라인 파일은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원하는 웹 페이지를 보고 위해 저장된 파일로, 요즈음 같이 인터넷이 안정적으로, 그리고 널리 보급된 상황에서는 불필요하죠.

오래된 파일 압축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 파일들을 윈도우 자체 압축해 하드디스크 여유 공간을 확보하는 방법입니다. 예를 들어, 거의 보지 않는 사진들을 압축해 디스크 여유 공간은 확보하는 것이지요. 다만, 압축한 파일의 접근 속도가 느려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내용 색인 카탈로그 파일도 삭제하셔도 무방합니다.

이제, 확인 버튼을 클릭하시면 디스크 정리가 진행됩니다.
조금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타 옵션에도 유용한 기능이 많습니다.
Windows 구성 요소 부분에서 불필요한 윈도우 기본 기능들을 비활성하 시킬 수 있고, 시스템 복원 부분에서는 오래된 시스템 복원 파일을 삭제해 디스크 용량을 확보할 수 잇습니다.


마치며...

여러 번 말했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윈도우에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기능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윈도우의 기본 프로그램들도 잘만 활용하면 웬만한 상용 프로그램에 비교해도 뒤떨어지지 않죠.
앞으로도 윈도우의 기본 기능을 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포스팅을 많이 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1. 녹비 2010.09.27 01:57 신고

    디스크정리가 유용한 거였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sjkclarinet 2010.11.11 16:22 신고

    우아앙아아앋ㅇ
    ㄳㄳㄳㄳㄱㄷ
    억분에 gta깔수있게됬네염ㅋㅋ

  3. 전현민 2012.10.13 00:02 신고

    감사합니다.

  4. 김씨박 2012.12.09 17:00 신고

  5. 구라맨10234 2015.05.21 16:32 신고

    감따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