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에서는 FAT32 파티션의 드라이브에 4GB 이상의 파일을 복사할 때 발생하는 '파일이 너무 커서 대상 파일 시스템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습니다.

'파일이 너무 커서 대상 파일 시스템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 해결하기

USB나 외장하드 등에 고화질 영화와 같은 4GB 이상에 파일을 복사하면 '파일이 너무 커서 대상 파일 시스템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오류를 보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먼저 해결 방법부터 설명하겠습니다. 해당 파일을 복사할 드라이브를 포맷해야 하기 때문에 해당 드라이브의 자료를 백업해주세요.
만약 데이터가 많아 백업이 힘드시다면 아래 글에서 설명한 방법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Computer Tips] - 컴퓨터 포맷[Format] FAT32, NTFS 의 정의, 변환, 할당 단위 크기의 정의, 조절

그리고 내 컴퓨터에서 해당 드라이브를 선택하시고 마우스 오른쪽 클릭을 하신 후 포맷을 선택해주세요,

마지막으로 파일 시스템을 NTFS로 선택하시고 포맷을 시작하시면 됩니다. 할당 단위 크기는 큰 의미는 없으나 4069바이트로 선택하시면 무난하고 빠른 포맷을 활성화하시면 데이터를 직접적으로 지우지 않는 대신 포맷 속도가 빨라집니다.

NTFS 파티션으로 포맷을 하신 후에는 4GB 이상의 파일도 정상적으로 복사가 됩니다.

FAT32와 NTFS의 차이점

그럼 이제 왜 FAT32 파티션의 드라이브에는 4GB 이상의 파일을 저장할 수 없고 NTFS 파티션에서는 4GB 이상의 파일도 저장할 수 있는지와 함께 FAT32와 NTFS 파티션의 차이점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FAT32 파티션에 대해 설명해 보게습니다.
FAT32 파티션은 FAT12, FAT16에 이어 개발된 파티션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95부터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당시로서는 4GB까지의 단일 파일을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발전이었습니다. FAT32 이전에 사용되면 FAT16의 경우 단일 파티션 자체가 2GB까지밖에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어쨋든 FAT32는 국내외에 개인용 컴퓨터가 급속도로 보급된 윈도우 XP 시절을 거쳐 지금까지 꽤 많이 사용된 파티션입니다. 현재는 주로 이동식 저장장치에 사용됩니다.

이번에는 NTFS 파티션에 대해 알아보겠씁니다.
NTFS 파티션은 윈도우 NT 계열에 운영체제에 처음 적용되었습니다. 특히 윈도우 XP의 경우 32GB 이상의 하드디스크에 운영체제를 설치할 경우 자동으로 NTFS 파티션으로 설치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대부분의 하드디스크는 NTFS 파티션으로 포맷되어 있습니다. NTFS 파티션도 몇몇 버젼이 있으나 윈도우 XP 이후 운영체제에 적용된 3.1 버젼이 대부분입니다. NTFS 파티션이 처리할 수 있는 최대 파일 크기는 실질적으로 16TB입니다.

파티션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위키피디아 등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여기서 다룬 파일 크가의 제한에 관한 부분만 다루어 보았습니다.

신고
  1. 교회오빠 2012.11.28 14:50 신고

    유익한정보 감사힙니다
    덕분에 1분도 안되서 모든걸 해결했네요^^

  2. sky 2012.12.28 15:43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3. 지누맘 2012.12.28 22:49 신고

    완젼감사합니다...덕분에 잘 해결되었습니다^^

  4. 몽키둥이 2012.12.31 16:53 신고

    감사합니다 해결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5. 히히 2013.04.11 22:49 신고

    감사합니다!!! 마이크로 SD카드를 처음 사용하는데 용량이 큰 영화가 안들어가서 울적했어요...
    근데 이렇게 간단한 해결 방법이 있었군요!!

  6. 2013.12.21 20:40 신고

    훌륭한 합니다.덕분에 문제해결하고 갑니다.
    감사 해요~~~

  7. 화원곰팅 2014.09.09 10:17 신고

    정말 감사합니다 ^^

얼마 전에 생각이 난 외장하드 활용 방법을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이 글에서 소개하려고 하는 외장하드 활용 방법은 제 컴퓨터에서는 컴퓨터 메인보드와 SATA 인터페이스로 연결하고 다른 컴퓨터에서만 USB로 연결하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외장하드를 자주 사용하시는 분들께 매우 유용한 것 같습니다.

이 방법을 사용하는 이유는 USB로 연결했을 경우 SATA로 연결했을 때에 비해 속도가 크게 느리기 때문입니다. USB로 연결했을 경우 일반적인 하드디스크의 데이터 처리 속도에 비해, USB 인터페이스의 데이터 제한 대역폭이 작아 하드디스크가 제 성능을 내지 못하기 때문이죠.(물론 USB 3.0의 경우에는 얘기가 달라집니다.)
실제로 SATA2 인터페이스의 대역폭은 3.0Gbps이지만, USB 2.0 인터에피스의 대역폭은 겨우 480Mbps 입니다.

이 방법은 AHCI 모드에서만 가능한데, AHCI 모드에서만 SATA로 연결된 저장장치들을 마치 이동식 저장장치처럼 추가/제거할 수 있는 Hot Plug 기능이 지원되기 때문입니다. 바로 다음과 같이 저장장치들을 제거할 수 있죠.

말이 조금 꼬였네요.
어쨋든,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외장하드 활용 방안은 외장하드로 사용할 저장장치를 케이스 밖으로 꺼내놓고 평소에는 메인보드와 SATA 인터페이스로 연결하고(그러니까 SATA 케이블을 케이스 바깥으로 빼야 하겠죠. 저는 PCI 슬롯을 이용했습니다.) 다른 컴퓨터에서 작업이 필요할 때만 외장하드 케이스에 넣어 USB 인터페이스로 연결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SATA2 와 USB 2.0 인터페이스에서의 삼성 S470 64GB의 성능 차이를 보여주는 결과값입니다. 물론 SSD이기 때문에 성능 차이가 더 크겠지만, 외장하드 케이스 안에 저장장치를 고이 모셔두고 사용할 때의 성능 낭비를 알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

SATA2로 연결했을 때의 벤치마크 값입니다.

USB 2.0으로 연결했을 때 측정값입니다.

보시다시피 USB로 연결했을 경우 저장장치의 성능을 낭비하는 것이라는 결론이 나오죠.

앞으로 지금의 외장하드는, 웹 상에 구축된 저장소나 SSD가 장착되고 USB 3.0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차세대 외장하드가 대신하게 될 것 같습니다.

신고
  1. 행인 2011.05.22 21:55 신고

    좋은방법이네요...
    그런데 하드에 전원공급은 어떻게 하죠?

    • 초록 날개 2011.05.27 16:43 신고

      물론 SATA 케이블과 전원 케이블을 케이스 외부로 꺼내셔야 하죠...;;

  2. 해커 C 2011.05.30 15:19 신고

    오호~ 좋은 활용법 잘보았습니다 ㅎㅎ..

    저도 외장하드 다수 사용중이지만,, 귀찮아서,, 기본 USB2.0 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3.0 포트도 장착이 되어 있지만, 외장하드 케이스 포트가 2.0 이라서.. ㅠㅠ..

    무튼 활용 잘보고 갑니다 ㅎㅎ

    • 초록 날개 2011.05.30 15:24 신고

      ㅎㅎ
      아직 USB3가 보급화되지 않은 지금, 성능면에서는 최상에 방법인 것 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