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선생님께서 컴퓨터 실에서 사용될 Britz BR-1000A Plus를 살펴 볼 기회를 주셔서 간단한 개봉기를 작성해 봅니다. 제품의 실제 성능은 제대로 분석하지 못했기 때문에 사용기보다는 개봉기 형식으로 진행하려고 합니다.

 

BR-1000A Plus는 2000년대 초반 출시된 BR-1000A의 후속 제품입니다. 2개 위성 스피커 모두에 우퍼가 장착된 2채널 스피커입니다. 우퍼, 즉 베이스 유닛은 102mm로 일반적인 크기입니다. 순간 최대 출력은 1200W이며 정격 출력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30W 내외인 것 같습니다. 또한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중저음 구현을 위해 스피커가 플라스틱 계열이 아닌 MDF 재질로 설계되었습니다.

 

제품 박스입니다.

 

 

스피커는 비닐로 포장되어 스티로폼으로 보호되어 있었습니다. 스피커의 유닛 부분은 생각보다 충격에 약합니다.

 

제품 전면입니다. 전면 전체를 커버가 보호하고 있기 때문에 유닛은 직접 노출되어 있지 않습니다.

 

물론 커버는 분리할 수 있습니다. 커버를 분리하면 102mm의 베이스 유닛과 트레블 유닛이 보입니다. 베이스 유닛의 경우 중앙부를 누르면 복원이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커버는 스피커의 성능의 거의 영향을 주지 않음므로 유닛의 보호를 위해서라도 분리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한 가지 충격적인 점이라면 커버 뒷면의 마감 상태가 불완전하다는 점입니다. 1000A Plus의 5만원 초반대의 가격은 결코 낮은 가격이 아닙니다. 특별히 음악, 영화 감상에 취미가 있거나 관련 직업을 가지지 않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5만원 이상의 스피커는 중고가형 제품으로 인식됩니다. 그런데 잘 보이지 않는 부분이라고 해 마감 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점은 정말 아쉬었습니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우퍼의 표현력을 높이기 위해 스피커의 제질은 MDF입니다. 살짝 두드려 보시면 일반적인 플라스틱과는 울림이 다름을 알 수 있습니다. 스피커 뿐만 아니라 바이올린, 첼로 등 울림이 중요한 현악기 역시 몸체의 재질이 중요합니다. 재질의 밀도 등이 울림을 표현하는 데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입니다.

 

1000A Plus 제품은 하나의 위성 스피커 후면에 전원 단자와 아날로그 입력 단자, 나머지 하나의 위성 스피커로의 출력 단자가 존재합니다. 이 출력 단자를 통해 다른 하나의 위성 스피커로 데이터 전송과 전원 공급이 이루어집니다. 조금 웃긴 점이라면 이 연결 방식이 고가형 디지털 스피커의 연결에 사용되는 방식이라는 점입니다. 사용자들에게 고급 제품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컴퓨터실에 제품을 설치하며 간단히 살펴보았기 때문에 실제 성능은 제대로 느껴보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잠깐 동안 들어보니 가격만큼의 성능을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신고
  1. 박상욱 2012.05.19 23:32 신고

    썻네 결국 ㅋ

+ Recent posts